막 20살이 되던 신입생 시절에 학교에서도 좀 거리가 있던곳이던 유성 시장쪽까지 데리고 갔던게 처음이었을것 같다. 넉넉하지 않은 주머니 사정에 일단 푸짐하게 우거지가 나오는데 대짜 하나면 술을 몇병이고 먹을수 있었다.

이집은 특히나 돼지뼈가 잘 삶아져 나오기에 번거롭게 젓가락질을 하지 않아도 살점을 먹을수 있어서 좋았다. 술 마시며 뼈를 쪽쪽 빨기에는 불편하니까 …



한국인은 밥을먹고 디저트로 볶음밥을 먹는다고 했던가? 아무튼 남아 있는 국물과 우거지를 다른 그릇에 덜어내고 탈듯 말듯 하게 밥을 눌러서 긁어가며 먹는 맛이 참 좋다.

유성 터미널 옆 “일당” 감자탕
태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