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추워지니 따끈한 국물이 생각나서 오래전부터 들어봤던 개천식당에 들렸다. 찾기가 무슨 보물찾기보다 어려웠다. 무슨 맹지(출입구가 정식이 아니고 건물사이에 임의로 만든)에 있던 식당이었는데 방송을 타고 하는 바람에 유명해진듯 하다.


무겁지 않은 육수에 두껍지만 기분 나쁘지 않은 만두피, 어릴적 할머니집에 가면 먹을수 있었던 만두국이었다. 겨울철 한번정도는 찾아 갈만한 집으로 등록

찾아가기 불편하고 자리도 편하지 않지만 생각해보면 예전에는 늘 이런식이었다.

대전 중앙시장 “개천식당”
태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