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에서 간판이 보일정도로 가깝기도 하고 티비에도 자주 소개되어 찾아갔다. 어딜가나 유명하다 싶은 식당들은 기본적인 웨이팅에 분위기도 고속도로 휴게소 같아서 첫인상이 만족 스럽지는 못하다.

버터구이와 돌솥밥을 주문했는데 적당한 한입크기?의 전복이 나오는데 왜이리 판을 테워서 내주는지 모르겠다. 여러 테이블에 전복이 나올때마다 연기가 자욱하다. 전복은 나쁘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놀랄맛도 아니었다. 어느 일식집에 가도 나오는 만족감이다. 딸아이가 전복 내장에 거부감이 조금 있었는데 나쁘지 않았다는걸 보면 어딜가나 유명하다 싶은 음식점들은 각자의 특색보다 무난한 대중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느낌이다.

전복 내장으로 한 게우밥이나 고등어 구이가 오히려 더 좋았다.

제주 구좌읍 명진 전복
태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