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식사를 기름지게 마치고 집앞에 새로 생긴 커피숖을 찾았다. 이름도 어렵고 아무튼 요즘 유행하는 인스타그램 하기 좋은 분위기의 (하얗게 만든) 커피숖. 시그니쳐 메뉴라고 해서 주문했는데 크림이 어마무시하게 그리고 아이스였다. 나 같은 아저씨는 부담 스러움 (여기저기서 찰칵 찰칵 소리도 나고 …)

대전 도안동 주아드비브르
태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